"너무 철없다"… 정동원 '폭우' 실언 논란, 무슨 말 했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정동원이 불어난 한강물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며 적은 문구가 논란이 됐다. /사진=정동원 인스타그램
가수 정동원이 불어난 한강물 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며 적은 문구가 논란이 되자 황급히 삭제했다.

정동원은 지난 9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전거 못 타겠다"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폭우로 인해 불어난 한강의 모습이 담겼다. 이는 서울 청담동 자택에서 거주하는 정동원이 바라본 한강뷰의 광경이다. 그는 한강 변 산책로가 빗물에 잠기자 이 같은 투정을 부린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누리꾼 사이에서는 이를 두고 때아닌 논란이 벌어졌다. 일각에서는 지난 8일부터 내린 폭우로 하천이 범람하고 지하철·도로가 침수돼 사상자가 발생한 상황에서 해당 스토리는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를 본 누리꾼은 "어린 건 알았지만 너무 철없다" "저 모습을 보고도 자전거 타고 싶다는 말이 나오나" "조금만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글을 올리길" "단순 비도 아니고 폭우 피해가 엄청 났는데 무슨 생각인지" 등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비판 여론이 이어지자 정동원은 해당 스토리를 삭제했다.

앞서 지난 8일부터 80년 만에 서울 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곳곳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10일 오전 10시 기준 441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1%
  • 79%
  • 코스피 : 2226.36상승 5.4210:06 09/27
  • 코스닥 : 700.14상승 7.7710:06 09/27
  • 원달러 : 1427.00하락 4.310:06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0:06 09/27
  • 금 : 1633.40하락 22.210:06 09/27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