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코' 통한 KT, 올 상반기 매출 12.5조원으로 사상 최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가 디지코(DIGICO·디지털 플랫폼 기업)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상반기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일회성 비용 영향으로 2분기 영업이익은 다소 줄었다.

KT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4.7% 증가한 6조3122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3.5% 줄어든 4592억원이라고 10일 밝혔다. 반면 올해 상반기 연결 매출은 전년보다 4.4% 늘어난 12조5899억원, 영업이익은 1조858억원을 기록했다. 상반기 기준 연결 매출은 역대 최대다.

KT는 인플레이션 등 대외환경 변화로 인한 비용 증가와 일회성 인건비 영향으로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줄었지만 디지코·기업 간 거래(B2B) 중심 성장과 성공적인 그룹 포트폴리오 개편으로 사업 성장세가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KT클라우드 분사에 따른 클라우드·인터넷데이터센터(IDC) 사업 이관, 임직원 자사주 구매 등 일회성 비용 증가가 영업이익 감소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유·무선 사업은 올해 2분기 5세대 이동통신(5G) 가입자 747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휴대전화 가입자 가운데 약 54%다. 홈 유선전화 매출은 전년 대비 3.4% 감소했지만 고품질 인터넷 서비스에 대한 수요 증가로 기가인터넷 판매 비중이 늘어나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보다 2.5% 성장했다.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플랫폼 사업에서 인터넷TV(IPTV) 사업은 전년 대비 매출이 6.1% 성장했다. 고객 니즈에 맞춰 콘텐츠를 선택할 수 있는 '초이스 요금제' 등이 이를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상반기엔 B2B 분야의 선전이 두드러졌다. 사업 수주액은 상반기 기준 전년 대비 33% 성장했다. 전년 인공지능 기반 고객센터(AICC) 사업은 금융권을 중심으로 대형 구축사업을 수주하며 상반기 매출이 지난해 연간 매출을 넘겼다. 기업 인터넷 사업, 기업 통화 매출은 각각 전년보다 5.9%, 8.9% 올랐다.

김영진 KT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올해 상반기에는 국내 산업의 디지털 전환(DX)을 선도하고 운동장을 넓혀, 기존 사업 영역을 확장시켜 KT의 가치를 재평가 받겠다는 전략이 주효했다"며 "하반기에도 KT의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성장스토리를 만들어 나가며 성과를 입증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5:3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5:3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5:3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5:3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5:33 09/29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