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폭우 피해, 국민께 죄송… 근본 대책 마련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수도권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에게 사과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한 윤 대통령.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수도권의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침수 피해를 막기 위한 근본 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열린 '하천 홍수 및 도심 침수 대책회의'에서 "지난 월요일(지난 8일)부터 수도권에 쏟아진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국민들께서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저도 어제 현장을 다녀왔지만 집중호우로 고립돼 소중한 생명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다시 한 번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께 정부를 대표해서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윤 대통령의 사과는 이번 집중호우 사흘 만에 나온 것으로 공식 사과는 취임 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하천 홍수와 도심 침수 대응과 관련, 이상 기상현상으로 기상계측 이후 처음 발생한 일이라고만 볼 것이 아니다"며 "앞으로 이상현상이 빈발할 것으로 예상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 당장 응급 복구·피해 지원 등의 일을 실시간으로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어제 서울 관악구 신림4동 피해 현장을 둘러봤지만 저지대는 집중호우가 발생하면 고지대의 빗물이 내려오고 또 다른 지역에서 받은 빗물이 여러 하천과 하천지류 등을 통해 수위가 상승해 저지대에 침수가 일어난다"며 "거기 지하 주택에 사는 분들의 직접적인 피해는 불 보듯 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의 하천과 수계 관리 시스템이 있다"며 "우리 기술도 많이 향상됐기 때문에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적극 활용해 우리가 국가의 모든 물길에 대한 수위 모니터를 하고 여기에 대해 시뮬레이션을 해 즉각 경고체계를 운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관계 부처와 지자체가 국가 하천, 지방 하천, 본류와 지류를 아우르는 종합적인 물길에 대한 홍수 예·경보 시스템을 구축해 국민의 인명과 재산 피해 최소화에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현재 국정과제 등으로 추진 중인 AI(인공지능) 홍수 예보, 디지털 트윈, 도심 침수·하천 범람 지도 등 스마트 기술을 이용한 물 재해 예보 대응체계를 만들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이 과거에 준비했다가 시의 행정권이 바뀌면서 그동안 추진하지 못했던 침수조, 배수조와 물을 잡아주는 지하 터널에 대해서도 오늘 광범위하게 논의하자"며 "저희가 종합적인 물관리로 집중호우에 대한 재난을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폭넓게 의견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8.28상승 33.0612:24 10/06
  • 코스닥 : 704.06상승 18.7212:24 10/06
  • 원달러 : 1403.50하락 6.612:24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2:24 10/06
  • 금 : 1720.80하락 9.712:24 10/06
  • [머니S포토] 국토부 국감 원희룡 "국민 주거안정에 총력 기울일 것"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국토부 국감 원희룡 "국민 주거안정에 총력 기울일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