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불법영업' 허위 신고…현장서 체포된 경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취한 현직 경찰관이 허위신고를 했다가 경찰에 입건됐다. 사진은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의 모습으로 기사와는 무관함. /사진=뉴스1
만취한 현직 경찰관이 경찰에 허위신고를 했다가 체포됐다.

10일 경기 부천원미경찰서는 서울경찰청 소속 A경장(28)을 경범죄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A경장은 10일 오전 7시30분쯤 경기 부천의 한 거리에서 허위로 음주운전 의심 신고와 노래방 불법영업 신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 확인 후 불법행위 혐의점을 찾지 못했다. 출동한 경찰은 A경장이 허위신고를 한 것으로 보고 현장에서 즉시 체포됐다.

A경장은 체포 당시엔 현장 출동 경찰이 미란다 원칙을 고지하지 않았다며 불법 체포라고 주장했다. 경찰차에 20여분 동안 갇혀 있었다며 과잉진압했다고 항의했다.

이에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은 A경장에게 미란다 원칙을 분명히 고지했다"며 "A경장은 만취 상태였다"고 말했다. 이어 "A경장이 출동한 경찰관에게 신분증을 제시하지 않았고 경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로 체포한 것뿐"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