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2분기 '깜짝 실적'… 매출 35%·영업익 95% 급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세계가 온·오프라인의 고른 성장으로 올해 2분기 매출액 1조8771억원, 영업이익 1874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백화점 명동점.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가 백화점 사업과 자회사들의 고른 성장세에 힘입어 호실적을 기록했다.

신세계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매출액이 1조877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4.5% 증가했다고 지난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874억원으로 94.7% 증가했다.

2022년 2분기 백화점 사업은 매출액 6235억원으로 전년대비 25.5% 늘었고 영업이익은 1211억원으로 80.6% 증가했다. 리오프닝(경기 활동 재개)을 대비한 경기점 패션 장르(여성·영패션) 리뉴얼과 신규점(대전신세계 아트앤사이언스)의 빠른 안착이 돋보였고 여성 패션(34.2%), 남성 패션(34.7%), 아웃도어(43.6%) 부문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디지털 강화 전략이 주효했다. 올해 2분기 신세계백화점의 온라인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2.2% 성장했다. ▲업계 최초 자체 캐릭터를 활용한 대체불가능토큰(NFT) 소개 ▲자기계발 등 모바일 앱 콘텐츠 강화 등이 매출 확대에 상당 부분 기여했다. 모바일앱 이용 고객은 전년동기대비 137.0% 늘어난 620만명을 돌파했다.

연결 자회사들의 실적이 개선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영업이익은 387억원으로 전년대비 46.0% 늘어났다. 매출액은 12.7% 증가한 3839억원을 기록했다. 신세계디에프의 매출은 813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45.1%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287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중국의 국경 봉쇄 지속, 환율 상승으로 인한 대량 판매 위축 등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도 개별 관광객에 주력한 판매 전략과 리스 회계 효과가 반영됐다는 설명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백화점 성장과 자회사들의 호실적에 힘입어 분기 연속 최대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며 "하반기 강남점 리뉴얼, SSG닷컴 신세계백화점몰의 전문관 강화와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디에프 등 자회사의 내실 있는 성장을 바탕으로 더욱 호전된 실적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