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아들, 윌리엄·벤 벌써 학교 입학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윌리엄과 벤의 근황이 공개됐다. /사진=정유미 인스타그램
방송인 샘 해밍턴의 아내 정유미가 자녀 윌리엄과 벤의 근황을 공개했다.

정유미는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굿모닝^^ 드디어 우리가 학부모가 되었네요~~"라며 두 장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이어 "윌리엄은 1학년 벤은 4살 반"이라며 "오늘부터 학교에서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내고 많이 배우고 신나게 놀고 행복하자!!"라고 덧붙였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자녀 윌리엄과 벤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서울에 위치한 외국인 학교에서 "1학년 첫날" "4살 반의 첫날"이라는 종이를 각각 들고 있다. 윌리엄은 빨간색 티셔츠를 입고 책가방을 메 더욱 의젓한 느낌을 풍겼다. 벤틀리는 눈을 찌푸리고 있지만 여전히 귀여운 모습이다.

누리꾼은 "1학년 된 거 축하해 울애기는 공부도 잘할 거야" "우리 꼬마들 첫 학교생활을 응원해" "정말 많이 컸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샘 해밍턴과 정유미는 지난 2013년 결혼해 자녀로 윌리엄과 벤을 두고 있다.


 

  • 10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