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주식 안 판다"던 머스크, '9조' 매각… "트위터 강제인수 대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약 69억달러(약 9조238억원) 규모의 테슬라 주식 792만주를 처분했다. /사진=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약 69억달러(약 9조238억원) 상당의 테슬라 주식을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다수 외신은 머스크가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약 69억달러(약 9조238억원) 규모의 테슬라 주식 792만주를 처분했다고 보도했다.

머스크는 지난 10개월간 테슬라 주식 약 320억달러(약 41조8000억원)를 매각했다. 이번 매각으로 머스크가 소유한 테슬라 주식은 1억5500만주가 됐다.

지난 4월 머스크는 85억달러(약 11조원) 규모의 테슬라 주식을 매각 한 후 "추가 매각 계획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머스크는 이번 매각 후 트위터를 통해 "트위터가 인수 거래를 강제로 성사시키는 경우를 대비해 테슬라 주식을 긴급하게 처분하는 상황을 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매각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4월 머스크는 트위터를 440억달러(약 57조600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으나 지난 7월 스팸 계정을 문제 삼으면서 돌연 인수 파기를 선언했다. 이에 트위터는 인수를 강제해달라며 머스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머스크도 트위터가 핵심 정보를 속였다며 맞고소했다.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트위터와 머스크의 소송 재판은 미국 델라웨어주 형평법 법원에서 오는 10월 17일부터 닷새간 진행될 예정이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1부 IT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23:59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23:59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23:59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23:59 12/02
  • 금 : 1809.60하락 5.623:59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