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전업계 일감 추가 공급… 에너지융복합단지 지정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원전업계를 지원한다. 사진은 원전업계 간담회에 참석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가운데). /사진=뉴스1(산업부 제공)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업계 지원을 위해 긴급 일감을 추가 공급하고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을 검토한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10일 경남 창원에서 열린 '원전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 진행 상황을 설명하고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그는 원전산업 일감, 금융, 연구개발(R&D)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수출 등의 측면에서 향후 추진 방향을 공유하기도 했다.

정부는 올해 안에 1306억원 규모의 긴급 일감을 공급할 계획이다. 862억원의 일감은 이미 발주를 마쳤고 오는 10월까지 남은 일감을 발주할 예정이다. 신한울 3·4호기 착공 목표를 오는 2024년으로 설정하고 올해 안에 사전제작 일감이 발주될 수 있도록 노력하기도 한다. 주기기 계약도 최대한 앞당겨 체결할 방침이다.

원전업체가 몰려 있는 창원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지정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한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R&D, 지방투자보조금, 세제 등 혜택을 지원받는다. 산업부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과 함께 약 1조원 규모의 발전 기자재 일감도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다.

수출 정책 역량을 결집한 '원전수출전략추진단'도 다음 주부터 가동한다. 이 장관은 업계 생태계 활성화 노력을 격려하며 "원전 협력업체가 활력을 찾고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한국수력원자력과 두산에너빌리티, 원전 기자재 협력업체가 원전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력 협약을 맺었다. 원전업계가 동반성장을 통해 생태계 경쟁력을 높이고 탄소중립 및 에너지 위기 대응, 전력수급 안정화 등에 기여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는 것이 골자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8:02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8:02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8:02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8:02 12/09
  • 금 : 1810.70상승 9.218:02 12/09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박소담 '눈에 쏙 들어오는 미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