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엄쳐 나왔다"… 함소원, 피해 심각했나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함소원이 힘들었던 어린시절을 회상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방송인 함소원이 어린 시절 침수 피해로 힘들었던 경험을 회상했다.

함소원은 10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12살 때 살던 압구정 지하실 방은 워낙 깊어서 빗물이 제 키를 넘고 들어왔다. 물속에서 다섯 가족이 서로 안부를 물으며 빠져나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집의 모든 제품이 물에 잠기고 다음날 물이 빠져나간 자리에 고장 난 전자제품, 훼손된 옛날 추억의 사진들, 옷가지만 남아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아무것도 모르는 12살 어린아이였지만 너무 황망하고 허탈한 부모님의 눈동자를 보면서 왜 우리에게만 이런 일이 그냥 지나치지 않는지 원망도 해봤다"고 고백했다.

함소원은 "그 이후에도 집이 여러 번 빗물에 잠겼다"며 "제 이야기가 KBS 'TV는 사랑을 싣고'에서 소개된 바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부디 오늘 이후에는 비가 적당히 내려 2022년의 또 다른 12살 소녀가 가족과 부모님을 걱정하면서 슬퍼하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8일 서울·인천·경기 일대에는 시간당 140㎜가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수도권 일대 내린 폭우는 9일까지 계속됐다. 10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 잠정 짐계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 실종 7명이다.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은 570명으로 물에 잠긴 주택·상가도 2676동에 달한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03.35상승 47.8612:13 10/04
  • 코스닥 : 689.55상승 16.912:13 10/04
  • 원달러 : 1433.90상승 3.712:1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2:13 10/04
  • 금 : 1702.00상승 3012:13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