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7월 소비자물가지수 8.5% 올라…상승률 소폭 둔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의 코스트코 쇼핑객들이 이스트 리버 광장에 몰려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뉴욕의 코스트코 쇼핑객들이 이스트 리버 광장에 몰려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대비 8.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7월 CPI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8.5%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9개 월가 대형은행들의 평균 예상치(8.7%)를 소폭 밑도는 수치다.

지난 6월 수치(9.1%)보다는 상승률이 소폭 완화된 데는 에너지 가격 하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CPI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전망을 부채질할 수 있다고 AFP는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