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식 전북 감독 "울산과 3점 차? 큰 의미 없어…다음 경기 집중"

수원 원정서 1-0 승리…"송민규 앞으로도 전방 배치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수원=뉴스1) 김도용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의 선두 울산 현대를 추격 중인 전북 현대의 김상식 감독이 선두 경쟁보다 선수단의 체력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전북은 1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2 24라운드에서 송민규의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거뒀다.

전북은 3경기 만에 승리를 챙기며 14승7무5패(승점 49)가 되면서 아직 1경기를 덜 치른 선두 울산 현대(15승7무3패?승점 52)와의 승점 차를 3점으로 좁혔다.

하지만 김상식 감독은 울산과의 승점 차에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았다.

경기 후 김상식 감독은 "전북이 울산보다 1경기를 더 치렀기 때문에 큰 의미를 두지 않겠다"면서 당장 눈 앞에 있는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경기를 잘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라며 13일 펼쳐지는 인천 원정을 대비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16강에 진출한 전북은 다른 팀들과 비교하면 덥고 습한 올 여름에 3~4일 간격으로 K리그 경기를 치르는 등 힘든 일정을 보내고 있다.

김 감독은 "선수들이 잘 버티고 있지만 체력적인 부분이 힘들다. 지금은 울산을 의식하기 보다는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분을 신경쓰는 것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전북 선수단 전체가 힘든 일정을 보내고 있는데 특히 최전방 구스타보는 더욱 지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올 시즌 자신과 함께 최전방을 지켰던 일류첸코가 여름 이적 시장을 통해 FC서울로 이적, 홀로 전방을 지켜야 하는 상황이다.

이에 김상식 감독은 수원FC를 상대로 송민규를 최전방에 배치했는데, 송민규는 약 6개월 만에 골맛을 보면서 기대에 부응했다.

김상식 감독은 "연습도 제대로 못했는데 송민규가 제 몫을 해줬다. 앞으로도 한 번씩 최전방 공격수로 출전시켜도 될 것 같다. 구스타보가 정신적, 체력적으로 힘든데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만족했다.

이날도 전북에 패배, 올 시즌 전북에만 3연패를 당한 수원FC의 김도균 감독은 "전북이 왜 강한 팀인지 보여주는 경기였다"면서 전북처럼 실점이 적은 팀에 이른 시간 선제골을 내줘 공격적으로 임했다"며 "선수들은 힘든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했지만 전북의 수비 집중력이 더 좋았다"고 결과를 인정했다.

이어 "지난 시즌보다 전북 선수단이 좋아졌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열심히 노력해 스플릿A에 들어가면 그때는 꼭 이겨보겠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