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7월 물가 8.5%↑…유가 하락에 상승률 둔화(상보)

전월대비 변동률은 0.0%로 변화 없어
임대료와 부동산 가격 상승이 물가 상승 부추길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 AFP=뉴스1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8.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는 지난 7월 CPI 상승률이 전년 동월 대비 8.5%로 나타났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다우존스 등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8.7%를 소폭 밑돌았다.

지난 6월 수치(9.1%)와 비교해서는 0.6%포인트 완화되면서 물가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월과 비교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로 변동이 없었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 분야를 제외한 근원 CPI는 전년동월 대비 5.9% 상승했고, 전월보다는 0.3% 상승하며 예상치(0.5%)를 하회했다.

물가 상승률이 꺾인 데는 에너지 가격 하락이 영향을 미쳤다. 에너지 가격은 전월대비 4.6% 떨어졌고 휘발유의 경우 7.7% 하락했다. 하지만 식료품 가격은 1.1% 상승했다.

물가 상승세는 완화됐지만 임대료와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면서 다시 물가에 상승 압력을 넣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KPMG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다이앤 스웡크는 트위터에 "더 큰 문제는 주택 구매 비용가 임대료에 무슨 일이 일어나느냐이다"라고 주장했다.

AFP는 CPI가 여전히 높은 수준인 만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추가 금리인상 전망을 부채질할 수 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759.90하락 3.8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