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법무부, 볼턴 전 보좌관 암살 기도한 이란혁명수비대원 기소

지난해 미국내 인사와 온라인으로 접촉해 30만 달러까지 제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존 볼턴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에서 휴대폰을 들고 웃으며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존 볼턴 전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웨스트민스터에서 휴대폰을 들고 웃으며 서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미국 법무부는 10일(현지시간)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살해하려는 혐의로 이란 혁명수비대원을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샤흐람 푸르사파(45)가 볼턴 전 보좌관을 살해하기 위해 미국 내 개인에게 30만 달러를 지불하겠다고 제안했다.

법무부는 이 계획을 2020년 1월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한데 대한 보복 가능성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푸르사파는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과 온라인으로 접촉하고 볼턴 전 보좌관의 사진을 요구했다. 이후 이 인사가 다른 사람을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르사파는 소개받은 사람에게 볼턴 전 보좌관을 죽여달라고 제안했다. 처음에는 25만달러, 이후 30만 달러까지 협상됐다.

법무부에 따르면 소개받은 사람은 미국 연방수사국(FBI) 기밀 정보원이었다. 멧 올슨 미 법무부 차관은 "미국에서 개인에게 복수하려는 이란의 음모를 밝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며 "우리는 이 모든 노력을 폭로하고 방해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했다.



 

  • 0%
  • 0%
  • 코스피 : 2393.16하락 26.1618:03 12/06
  • 코스닥 : 719.44하락 13.8818:03 12/06
  • 원달러 : 1318.80상승 26.218:03 12/06
  • 두바이유 : 80.81하락 0.1718:03 12/06
  • 금 : 1781.30하락 28.318:03 12/06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 [머니S포토] 주호영 "민주당, 이재명 방탄 위해 당력 쏟았다"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눈 쌓인 출근길 '조심조심'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김진표 의장·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