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7월 CPI 예상치 하회에 일제히 상승… 나스닥, 2.8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10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535.10포인트(1.63%) 오른 3만3309.51에 거래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87.77포인트(2.13%) 상승한 4210.24,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60.88포인트(2.89%) 뛴 1만2854.81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시장은 개장 전 미국 노동부가 공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통계를 주시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인상 속도조절 기대감을 높이며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7월 CPI는 전년 대비 8.5%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8.7%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 6월 9.1% 상승과 비교하면 상승폭이 다소 둔화됐다.

이에 따라 연준이 다음 달 20~21일에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0.75%포인트가 아닌 0.5%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콰드래틱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낸시 데이비스 설립자는 "7월 CPI 둔화는 연준에 큰 안도감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인플레이션이 계속 둔화하면 연준은 통화 긴축 속도를 늦추기 시작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후 달러화는 약세를 보였고 국채금리도 한때 하락세를 보였다.

기술주를 중심으로 투자 심리가 회복됐다. 애플(2.62%) 마이크로소프트(2.43%) 알파벳(2.63%) 아마존(3.53%) 테슬라(3.89%) 메타(5.82%) 엔비디아(5.92%) 등 빅테크주들이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7월 CPI가 예상을 하회하자 '인플레이션 피크아웃(고점 통과)' 이슈가 부각되며 상승 출발했다"며 "씨티그룹이 바닥론을 언급한 반도체 업종이 상승을 주도한 가운데 개별 호재성 재료가 유입된 대형 기술주의 강세로 나스닥의 상승세가 뚜렷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준 위원들이 여전히 높은 물가에 대한 우려를 언급하자 일부 매물이 출회 되기도 했으나 위험자산 선호심리가 지속되며 상승세를 지속했다"고 덧붙였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시장경제부 증권팀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