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CPI 상승폭 둔화에 상승… 이더리움·리플도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비트코인이 미국의 물가 상승률이 예상치보다 낮아 긴축 공포 우려가 줄어든 가운데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11일 오전 8시 현재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3.11% 오른 2만388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더리움과 알트코인(비트코인 제외 암호화폐) 대부분도 전날보다 상승했다. 같은 시각 국내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전날보다 1.81% 올라 3155만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더리움 리플도 각각 7.46%, 2.24% 오른 245만1000원과 502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비트코인은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예상치를 밑돌았다는 소식에 상승세를 나타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개장 전 미국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8.5% 올랐다고 밝혔다. 1981년 이후 41년 만에 최고 상승률을 보였던 전월(9.1%) 대비 상승 폭이 크게 둔화했으며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망치 8.7%보다 낮다.

이날 뉴욕증시도 일제히 급등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주요 3대 지수는 종가 기준 5월4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35.10포인트(1.63%) 오른 33,309.51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7.77포인트(2.13%) 오른 4210.24, 나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60.88포인트(2.89%) 뛴 1만2854.81로 장을 마감했다.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으면서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설 것이란 전망도 제기됐다. 코먼웰스 파이낸셜 네트워크의 브라이언 프라이스는 "외관상 인플레이션 고점은 지나갔다"며 "연준이 또다시 0.75%포인트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은 크게 하락한 것으로 보이며, 다음 회의에서 연준은 0.50%포인트 인상에 그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