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보다 당원 의사 존중해야… 소통 부재가 충돌 원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당과 당원의 의사가 충돌할 때는 기본적으로 당원의 의사를 존중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 후보.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당과 당원 간 의사 충돌과 관련 "당원의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10일 오후 충북MBC 주관 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당원과 당의 의사가 서로 괴리되는 경우가 많다"며 "그 원인과 대책이 무엇이냐"고 당권 경쟁자인 박용진 민주당 당대표 후보에게 물었다.

이에 박 후보는 "당원의 의사를 어디에서 어떻게 확인하는 지가 중요하다"며 "당원 게시판이나 소셜미디어에서 드러나는 일부 당원의 의사를 말하는 거라면 비교가 조금 틀렸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 후보는 "당원의 의사를 어떻게 확인하느냐 묻기보다는 확인하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당내 소통 부재가 (당원과 당 사이 의사 괴리의) 주원인"이라며 "청원제도나 투표제도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당의 의사와 당원의 의사가 충돌할 때는 기본적으로 당원의 의사를 존중하는 게 맞다"며 "일부 극렬한 주장을 수용하자는 것이 아니라 일반 당원들의 합리적인 의사를 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어떤 당대표가 될 것인가'라는 공통질문엔 "민주당이 만들고자 하는 세상이 어떤 세상인지 분명히 제시해야 한다"며 "최소한의 삶이 보장되는 사회에서 기본적인 삶이 보장되는 사회로 민주당이 확실한 미래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는 국민의 삶을 개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유능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말이 아니라 실천하고 성과와 실적으로 유능함을 증명해야 한다"며 "그런 당을 꼭 만들고 일도 잘하지만 정부·여당 독주에 확실히 책임을 묻는 견제의 역할도 제대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