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한국남부발전,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협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케미칼·롯데정밀화학·한국남부발전이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협력에 나선다. 사진은 김연섭 롯데케미칼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본부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왼쪽부터).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그룹 화학군과 한국남부발전이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을 공동 개발하며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 이행을 위해 협력한다.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 한국남부발전 등 3개사는 지난 10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김연섭 롯데케미칼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본부장, 윤희용 롯데정밀화학 케미칼사업부문장,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본 협약을 통해 3사는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공동개발 ▲암모니아 인프라 설비 운영 기술정보 교류 ▲수소·암모니아 활용사업 협력 ▲수소·암모니아 관련 공동 연구개발 등에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암모니아 혼소(화력발전소에서 기존 화석연료에 암모니아를 혼합 연소하여 탄소배출을 감소) 적용 석탄발전소를 24기로 늘린다는 목표다. 암모니아 혼소 석탄발전소 증가로 예상되는 암모니아 수요는 현재 약 140만톤에서 2030년 약 1000만톤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국제사회에서도 수소·암모니아의 활용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은 전체 석탄발전에 암모니아 20%를 혼소할 계획이다. 암모니아 연료 수요는 오는 2050년까지 3000만톤으로 늘어날 예정이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의 탄소세 발효 움직임과 맞물려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원활한 공급의 중요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롯데케미칼은 대규모 소비처·대량 공급망·친환경 기술 등 핵심역량 기반으로 오는 2030년까지 6조원을 투자해 120만톤 규모의 청정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유통·활용해 매출 5조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120만톤의 수소 생산량 중 60만톤은 발전용, 45만톤은 연료전지 및 수소가스 터빈용, 15만톤을 수송용으로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롯데정밀화학은 국내 암모니아 유통 1위 기업의 취급·유통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청정 암모니아 도입에 앞장선다는 목표다. 지난해 11월 암모니아 기반 청정수소 생산 기술개발 국책과제에 롯데정밀화학이 주관하는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지난해 8월에는 세계 1위 암모니아 유통사인 미국 트라모(Trammo)와 국내 최초로 그린 암모니아 30만톤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3.40하락 22.2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