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잘 가라, 나의 애마"…수장된 BMW 탈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폭우로 수도권이 잠긴 날 침수된 차량에서 빠져나왔던 BMW 차주가 차량의 상태에 대해 글을 작성했다. 영상은 차가 침수될 당시의 모습.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갈무리
폭우로 수도권이 잠긴 날 침수된 차량에서 빠져나왔던 BMW 차주가 차량의 상태에 대해 글을 작성했다. 영상은 차가 침수될 당시의 모습.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갈무리
수도권 일대에 집중된 폭우로 수천 대의 차량이 침수된 가운데 침수된 차량에서 빠져나왔던 BMW 차주가 차 상태를 공개했다.

지난 9일 BMW 차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잘 탔다, 고맙다, 잘 가라'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독일 차는 센서가 밑에 있어서 물이 조금만 깊어도 바로 정지한다더라"라며 "차에 시동이 걸리지 않아 이게 무슨 일인가 싶었다"고 당시 상황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동영상 속에는 다른 차량 없이 홀로 도로에 서 있는 A씨의 차량이 보인다. 도로 주위에 차오른 물웅덩이도 눈에 띈다. 그는 "10분 동안 긴급 출동, 보험, 사제 견인차 부른 후 패닉상태에 빠져 있었더니 어느덧 동영상처럼 물이 불어 있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동영상 촬영 직후 아내와 함께 창문으로 탈출했다. 그는 당시에 대해 "침수 피해, 침수차 이런 말은 나와 전혀 상관없는 말인 줄 알았는데 막상 (내게) 일어나니 정말 멘붕이었다"고 회상했다. 또 "참 마음에 들고 잘 타고 다닌 차였다"며 "전날까진 그래도 긍정적으로 생각했는데 방금 차 건져낸 거 보고 왔더니 마음이 또 씁쓸해진다"고 고백했다.

A씨의 차량은 깊게 침수된 듯 내부가 온통 흙더미로 뒤덮여 있었다. 차량 시트, 핸들, 대시 보드, 에어컨 필터까지 모두 황토색이었다.
A씨 차가 침수된 이후의 모습. 흙이 차량 안에 가득찼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갈무리

폭우로 차량 침수 피해가 증가하자 지난 10일 BMW그룹코리아는 폭우로 침수·파손 피해를 본 차량에 대해 'BMW-MINI 특별 케어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 케어 서비스는 9월 말까지 BMW그룹코리아 전국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진행된다. 침수 피해가 발생한 차량에만 침수 부위 무상 점검을 실시하고 보험 적용 범위를 초과하는 수리비 또는 자기부담금(면책금)을 지원한다.

아울러 딜러사와 협조해 차량 수리 기간 중 대차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리 완료 후 차량을 배송해 주는 딜리버리 서비스도 제공한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