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지사 "낮은 단계 협치후 연정"…국민의힘 제안에 선그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동연 지사가 10일 도지사 공관에서 도청 출입 언론인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김동우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지난 10일 도청 출입 언론인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도정도 그렇고 국정도 그렇고 연정(연합정부)은 정부나 도 집행부를 포함해 운영을 하고 그에 책임을 지는 것"이라면서 "협치에서 시작해 종국에는 연정까지 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최근 경기도의회에서 국민의힘이 제안한 연정에 대해 완벽히 선을 그은 발언이다. 김 지사는 "전전임 지사 때의 연정은 견고한 양당 구조이지만 소수상으로서 다른 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의회 상황상 했던 일"이라며 "지금의 중앙정치나 경기도 정치에 있어서 연정을 얘기하고 있는 것은 우물에 가서 숭늉을 찾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대선 출마 시 후보 연대 과정에서 4가지 합의사항을 이끌어냈는데 그 첫 번째가 권력구조 개편이었고 두 번째가 정권교체였다"며 "지금과 같은 양당 구조와 승자 독식 구조로는 기득권 카르텔만 강화될 뿐이지 끝없는 투쟁과 진영논리의 흑백논리 싸움이 계속될 것이란 게 저의 문제의식이었다. 우선 정당 정치에서부터 다양성이 확보되고 그런식으로 선거제도와 정당제도가 바뀌는 것을 주장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김동연 지사는 "지사 취임하면서 민생경제특별위원회를 만들고 추경예산서 제출부터 시작해 그런 정도의 시작에서부터가 제가 주장하는 협치의 시작이다"며 "무조건적인 진영논리, 이념논쟁, 흑백논리로 발목잡고 이런 거 하지 말고 도민을 위한 정책논의와 같은 낮은 수준의 협치를 시작하자"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이날 예정된 사무관급 인사와 관련해 "인사의 기준은 '공정'"이라며 "가능하면 적재적소에 외부 인사청탁보다 우선해 공정하게 하도록 주문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앞으로 있을 산하기관장 인사도 공정하고 투명하고 그 자리에 맞는 사람으로 뽑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도정 방향에 맞는 정책을 시행하는 시·군에 재원을 지원 민생안정과 경제 활성화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라며 "앞으로도 큰 방향으로 조화롭게 협치를 통해 도정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3.86상승 2.9218:03 09/27
  • 코스닥 : 698.11상승 5.7418:03 09/27
  • 원달러 : 1421.50하락 9.818:03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8:03 09/27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7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헌재 검수완박 위헌여부 공개변론 참석한 野 박범계·김남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