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동산 공약 주도한 학계 출신, 새 정부 첫 LH 사장 후보 물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준 LH 사장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직접 사퇴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사장 임기는 2024년 4월로 1년 8개월 이상 남아 있다. /사진=뉴시스
오는 16일 윤석열 정부 취임 100일과 정부 첫 부동산대책 발표를 앞두고 정책 핵심 공공기관장인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사의를 표명, 후속 인사에 관심이 쏠린다.

11일 정부 등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직접 사퇴 의사를 전달했다. 김 사장은 윤석열 정부의 '250만가구+α(알파)' 주택공급대책 추진을 앞둔 상황에 새 정부 정책을 함께 추진할 새로운 적임자를 찾는 것이 맞다고 판단, 용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사장의 임기는 2024년 4월로 1년 8개월 이상 남아 있다.

김 사장은 행정고시 35회로 국세청장을 지낸 사정 전문가다. 지난해 3월 LH 임직원들의 3기 신도시 불법 투기 의혹이 제기되며 사정기관 출신 처음으로 LH 사장에 올랐다.

김 사장은 취임 후 투기 사건을 수습하기 위해 전 직원 재산등록제도를 도입하는 등 부정부패 재발방지시스템을 만들고, LH 혁신위원회·적극행정위원회를 신설해 조직 쇄신에 앞장섰다. 그러나 최근 일부 직원들이 공식적인 회사 출장에서 골프를 치는 등 물의를 빚으며 '기강 해이' 논란이 일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원희룡 장관이 잇달아 유감을 표하고 문책 의지를 밝힌 것이 사퇴 결정을 앞당기는 데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사장의 사임으로 LH와 국토부는 다음 주 중 퇴임 절차를 밟고 차기 사장 공모에 들어갈 예정이다.

후임 사장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부동산 공약 설계를 주도한 김경환 전 서강대 교수와 심교언 건국대 교수 등이 물망에 오른다. 후보 추천 등 절차를 거쳐 후임 사장이 결정돼 취임까지 2개월 정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9.84상승 7.3118:01 12/01
  • 코스닥 : 740.60상승 11.0618:01 12/01
  • 원달러 : 1299.70하락 19.118:01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8:01 12/01
  • 금 : 1815.20상승 55.318:01 12/01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희망 2023 나눔 캠패인, 조흥식 사랑의 열매 회장의 인사말
  • [머니S포토] 코엑스 아쿠아리움, 산타마을 놀러온 '인어공주'
  • [머니S포토] 원희룡 '철도노조 파업대비 현장점검 위해'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