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에 AI 단속시스템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공항공사가 김포공항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에 AI 단속시스템을 구축해 운영 중이다. /사진=한국공항공사
한국공항공사는 김포공항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에 불법주정차 실시간 단속시스템을 구축해 지난 1일부터 운영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단속시스템'은 인공지능(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국내선 여객주차장 장애인주차구역 주정차 차량의 번호판 ▲장애인 주차 표지 등을 인식한다. 이를 통해 장애인차량등록·주차표지 유효 여부를 판별, 불법주정차 정보를 관할구청에 실시간 전송해 단속하는 방식이다.

올 7월까지 김포공항 장애인주차구역 불법주정차 적발 건수는 53건으로 지난해 총 적발 건수(52건)를 이미 초과했다. 장애인 주차 가능 표지가 없는 차량이 장애인 전용주차구역에 주차 시 10만원, 위·변조 표지 등 유효하지 않은 표지를 부착할 경우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공사는 이번 AI 시스템의 실시간 단속을 통한 장애인주차구역 불법주정차 단속으로 교통약자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8.65하락 31.3509:02 09/26
  • 코스닥 : 717.87하락 11.4909:02 09/26
  • 원달러 : 1420.20상승 10.909:02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09:02 09/26
  • 금 : 1655.60하락 25.509:02 09/26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