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린이' 대신 '영어 입문자'?... 아동차별 조장 우려는 기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린이라는 표현 대신에 부정보다는 긍정적인 사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린이'라는 단어는 특정 분야에 갓 입문하거나 미숙한 초보자를 뜻하는 말로 널리 쓰이고 있다. 이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초보자를 '~린이'로 표현하는 것이 아동을 미숙하고 불완전한 존재로 인식해 아동에 대한 차별을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영린이'라는 단어 대신 사용할 적절한 용어를 찾고자 교육기업 YBM넷이 사단법인 '점프'와 함께 대학생과 직장인 570명 대상으로 '~린이'에 대한 인식 조사와 영어학습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린이'라는 단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대한 물음에 '긍정적'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42.6%, '중립적'이라는 답변은 35.3%, '부정적'이라는 답변은 22.1%로 나타났다. 아동에 대한 차별을 조장할 수 있다는 우려와는 다르게 긍정적이라고 답변한 응답자가 더 많았던 것.

영어를 시작하는 학습자를 뜻하는 '영린이'를 대체할 만한 단어로는 ▲영어 입문자'(36.1%)가 가장 높았고 ▲ 영어 초보자(32.8%) ▲영어 비기너(21.9%) ▲영어 챌린저 (5.6%) ▲기타 (3.5%)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의견으로는 영어 스타터, 영초자(영어 초보자)등이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 중 50.7%는 스스로를 '영어 입문자'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영어 학습의 목적으로 ▲여행, 학업, 업무 등에서 원활한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47.0%) ▲취업에 도움(30.0%) 이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외국어 구사 능력을 키우고 싶어서(14.8%) ▲ 토익 등 공인외국어시험을 통해 영어 실력을 확인하고 싶어서 (8.1%) 순으로 답변했다.

또한, 영어 입문자들이 영어를 잘하기 위해 선택한 학습 방법으로 ▲인터넷 강의 수강(52.3%)이 가장 높았고, ▲오프라인 학원 수강(14.0%) ▲ 유트브 채널 구독(14.0%)이라고 응답했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터넷 강의를 학습자들이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YBM넷 관계자는 "설문조사 결과에 비추어 '영린이'라는 단어보다는 '영어 입문자' 혹은 '영어 초보자'로 표현했으면 한다"라며, "영어를 잘 하기 위해 노력하는 많은 '영어 입문자'들이 원하는 목표를 이루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