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김여정 카운터파트는 '통일부 차관' 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남측 카운터파트로 대통령실이 11일 '통일부 차관'정도로 내다봤다. 사진은 전날 전국비상방역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는 김 부부장. /사진=뉴스1(조선중앙TV 갈무리)
대통령실이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남측 카운터파트로 "'통일부 차관' 정도"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우리 정부의 북한 김 부부장 카운터파트는 누구냐'는 질문에 "대남·대외 총괄이기 때문에 우리로 얘기하면 통일부와 국가정보원의 기능이 섞였다고 볼 수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다만 "좀 생각해봐야 할 사안이 아닐까 싶다"고 부연했다.

김 부부장은 전날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입된 경로로 남측의 대북 전단을 지목하며 보복 가능성을 언급했다. 이에 우리 정부는 "억지 주장"이라며 강하게 유감을 표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통일부에서 표명한 입장으로 대신하겠다"고 전했다.

'김 부부장이 남측을 향해 비난 수위를 올릴 때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 등 사건이 있었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선 "김여정의 발언과 도발과의 상관관계에 대해선 일관된 패턴은 아닌 것으로 판단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금강산 지역에서의 소위 우리 재산이라고 하는 것이 훼손되거나 할지도 모르기 때문에 그것 또한 정부는 주시하고 있다"며 "북한 도발에 대해서는 정부가 핵실험을 비롯해 여러 가능성을 항시 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23:59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23:59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23:59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23:59 10/04
  • 금 : 1730.50상승 28.523:59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