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세 몸매가 美쳤다"… '추성훈♥' 야노시호 비법이 뭐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의 아내인 모델 야노시호가 철저하게 몸매 관리를 하는 근황을 전했다. /사진=야노시호 인스타그램
모델 야노시호가 완벽한 몸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11일 야노시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45세가 넘어 정기적으로 운동하지 않으면 몸이 쇠약해져 즐겁게 할 수 있는 운동을 하고 있다"라고 적었다.

공개된 사진 속 야노시호는 플라잉 요가를 하며 보디라인 관리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173cm 큰 키와 쭉쭉 뻗은 다리 길이가 감탄을 안긴다. 40대 중반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완벽한 비주얼이 인상적이다.

야노시호는 일본 톱모델 출신으로 지난 2009년 격투기 선수 추성훈과 결혼해 슬하에 딸 추사랑을 두고 있다. 이들 가족은 KBS2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09.30하락 11.5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