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잘 번 손해보험사들… 상반기 순익, 사상 최초 2조원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해보험사들이 상반기 2조원이 넘는 당기순이익을 기록하며 역대급 실적을 예고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올해 손해보험사들이 역대급 실적을 예고했다.

올 상반기 주요 상품인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개선한데 이어 장기보장성 상품 비중을 높이는데 성공하며 사상 최초로 2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화재와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의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2조5843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8.2% 증가했다.

매년 상반기 손해보험 5개사의 당기순이익은 지난 2019년 한 차례 감소한 이후 2020년부터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올 상반기 보험사별 당기순이익을 보면 삼성화재는 전년동기대비 0.8% 증가한 7499억원을 기록했다.

현대해상은 3684억원으로 44.9% 증가했으며 DB손해보험은 5626억원으로 32.2%, 메리츠화재는 4640억원으로 58.9%, KB손해보험은 4394억원으로 207.5% 당기순이익이 늘었다.

자동차보험 부문 실적을 개선하면서 순이익을 높이는데 성공한 것이다.

실제 올 상반기 국내 10개 손보사들의 자동차 보험 손해율은 73.7%~87.5%로 집계됐다. 1년 전 75.8%~87.4%에 비교하면 소폭 하락했다.

여기에 장기인보험 등 보장성 상품 판매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장기인보험은 보험료 납입 기간이 3년 이상이며 상해·질병 등 사람의 신체나 생명에 관한 위험을 보장하는 상품이다. 암·어린이·건강보험 등이 대표적이다.

장기인보험은 분기 기준 6%대의 양호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손보사들의 주력 상품 중 하나로 손꼽힌다. 보험연구원은 "2019년 이후 장기보장성보험은 5%대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면 판매 감소 등에 따른 사업비 절감도 이유로 꼽힌다.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보유보험료에서 사업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나타내는 순사업비율 경우 2021년 말 21.1%에서 2022년 1분기 18.7%로 떨어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단기적 외형경쟁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성장 가능한 경영의 내실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5상승 11.5211:08 12/01
  • 코스닥 : 742.27상승 12.7311:08 12/01
  • 원달러 : 1305.10하락 13.711:08 12/01
  • 두바이유 : 80.44하락 0.5211:08 12/01
  • 금 : 1759.90하락 3.811:08 12/01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서울교통공사 6년만에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역시 다음달 2일 예고
  • [머니S포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련 업체 방문한 국토부 원희룡
  • [머니S포토] 전국 덮친 한파…'종일 영하권'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