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서초동 현자'는 옳았다…'신림동 펠프스'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가 잠기자 차 지붕 위에서 가만히 기다린 '서초동 현자'의 대응이 적절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사진은  침수된 길에서 수영모와 바지만 입은 채 수영해 '신림동 펠프스'라는 별명이 붙은 시민. /사진=트위터 갈무리
차가 잠기자 차 지붕 위에서 가만히 기다린 '서초동 현자'의 대응이 적절하다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다. 사진은 침수된 길에서 수영모와 바지만 입은 채 수영해 '신림동 펠프스'라는 별명이 붙은 시민. /사진=트위터 갈무리
서울에 쏟아진 물폭탄에 침수된 차 위에서 가만히 앉아 구조를 기다려 화제가 된 이른바 '서초동 현자'가 취한 방식이 '적절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영주 서울시립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지난 9일 오후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출연해 "물을 헤치고 대피하기 어렵다면 차량 지붕이나 높은 곳으로 올라가 구조를 기다리는 게 안전하다"고 밝혔다. 그는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시야가 확보되지 않을 때 운전을 무리하게 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위험하다"며 "침수 여부를 떠나 운전을 안 하는 것이 좋고 바퀴가 이미 잠길 정도라면 사실상 차량은 포기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서울 서초동에서 차량 위로 올라가 비를 피한 '서초동 현자'가 화제가 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이 교수는 "차량을 무리하게 운전하고 차량과 같이 이동하려다가 대피할 시점을 놓치거나 위험에 처할 수 있기 때문에 빨리 차량에서 나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차를 이탈할 때도 키를 꽂아놓고 문을 잠그면 안 된다"며 침수 이후 복구 중 차량을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게 배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침수된 도로에서 맨몸에 수영모와 바지만 입은 채 수영한 '신림동 펠프스'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교수는 '신림동 펠프스가 감전되거나 피부병을 앓을 우려는 없나'라는 질문에 "생존을 위해 부득이하게 수영한 것이라면 어쩔 수 없는 불가피한 조치"라고 답했다.

그러나 "본인의 수영실력 혹은 본인의 흥미에 의해서 이런 상황에서 수영을 한다는 것은 개인 안전이나 또 주변의 여러 재난에 대처하는 다른 분들의 입장에서 봤을 때는 불편한 상황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여러 가지 위험 상황도 우려되고, 이를 보고 따라 하는 분들도 생겨나는 것 자체가 굉장히 안 좋은 현상이기 때문에 가급적 이러한 흥미 위주의 행동들은 안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경고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