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나 휴대폰 액정이 고장났어" 문자 받으면 바로 지우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허위 모바일 청첩장의 인터넷 주소(URL)를 누르게 하는 보이스피싱 사기수법이 늘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수법이 고도화되고 있다. 보이스피싱 범죄 일당은 연령대별 생애주기적 특징을 악용해 다양한 피싱 수법을 시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KB국민은행이 고객센터의 금융사기 피해 상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고연령층 고객의 경우 가족·지인 등을 사칭해 대포통장으로 이체를 유도하는 '메신저 피싱' 수법에 취약했다. "엄마, 나 휴대폰 액정이 깨졌어"라는 허위 문자에 속는 경우가 대표적이다. 피해고객 1423명 중 70%가 50~60대다.

/사진=KB국민은행
40~50대 소상공인의 경우 "낮은 금리로 대환대출을 해주겠다"는 대출빙자형 사기 수법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교적 보이스 피싱에 대한 경각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20~30대도 '허위 결제 문자'나 '택배사 사칭 문자'를 통한 해킹 앱 설치로 개인정보가 탈취되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최근 허위 모바일 청첩장의 인터넷 주소(URL)를 누르게 하는 사기수법도 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수법별로 피해에 취약한 성별과 연령대가 존재하는 만큼 고객의 연령이나 특성에 근거한 맞춤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4.60상승 35.3109:32 09/29
  • 코스닥 : 693.51상승 19.6409:32 09/29
  • 원달러 : 1433.20하락 6.709:32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09:32 09/29
  • 금 : 1670.00상승 33.809:32 09/29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