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콘은 아니었나봐"... 쏘카, 공모가 낮췄어도 일반 청약 참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쏘카의 기업공개 일반 공모청약 마지막 날 경쟁률이 14대 1로 마감했다. /사진=쏘카
국내 카셰어링 1위 기업인 쏘카가 코스피 상장을 위해 공모가를 대폭 낮췄지만 일반 청약에서 14대 1 수준의 경쟁률로 흥행에 실패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쏘카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이틀 동안 일반 청약을 진행한 결과 최종 경쟁률이 14.4대 1로 집계됐다.

증거금은 총 1834억원이 걷혔다. 미래에셋증권 1149억원, 삼성과 유안타는 각각 663억원, 22억원이다. 쏘카는 유가증권시장 1호 유니콘 특례상장으로 주목받았다. 투자심리 위축에도 공모주 출사표를 던졌지만 지난 4~5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56대 1이라는 부진한 경쟁률을 기록했다.

쏘카는 기관 수요예측에 이어 일반 청약에서도 흥행에 실패했다는 평가다. 수요예측 이후 기업가치를 1조원 아래로 낮췄지만 여전히 일반 청약 투자자의 눈높이에 못 미쳤다는 분석이다. 적자 기업이라는 점이 걸림돌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쏘카와 주관사단은 수요예측 경쟁률이 56대 1로 저조하게 나타나자 공모 물량을 기존보다 20% 줄인 364만주로 확정했다. 공모가도 낮췄다. 쏘카는 앞서 실시한 기관투자가 대상 수요예측에서도 56.1대 1의 경쟁률로 부진해 공모가를 희망가 범위(3만4000~4만5000원)보다 최대 38% 낮은 2만8000원으로 결정했다.

2011년 제주에서 차량 100대로 시작한 쏘카는 2020년 SG프라이빗에쿼티·송현인베스트먼트로부터 600억원을 투자받으며 1조원 넘는 몸값을 인정받았다. 국내 카셰어링 시장의 독보적인 1위 기업으로 79%가량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쏘카는 공모자금의 60%를 인수·합병(M&A)에 투자할 계획이다. ▲전기자전거 공유 플랫폼 '일레클'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처럼 쏘카와 시너지를 낼 기업을 발굴한다는 구상이다. 차량관제시스템(FMS)을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로 전환해 기업 간 기업(B2B)으로 제공하는 신사업과 신기술 투자에 각각 20%를 투입한다.

2027년까지 운행 차량 대수도 현재 1만8000대에서 최대 5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노후 차량을 매각하고 전기·수소차를 도입해 2030년까지 전체 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바꾸면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도 실천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