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서 아닌 선시"…中외교부, 사드 '3불·1한' 수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이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운용 문제와 관련해 이른바 '3불1한'을 언급하며 당초 '우리나라가 약속' 했다는 의미의 표현를 썼다가 '대외적으로 표명했다'는 표현으로 수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주한미군이 운용중인 사드 모습. /사진=로이터
중국이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운용 문제와 관련해 이른바 '3불·1한'을 언급하며 당초 '한국이 약속' 했다는 의미의 표현를 썼다가 '대외적으로 표명했다'는 표현으로 수정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3불·1한' 관련 질문을 받고 "한국 정부는 대외적으로 '3불·1한'의 정책 선서를 했다"며 "중국은 한국 정부 입장을 중시해 한중 양측 이해를 바탕으로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해왔다"고 주장했다.

'3불'은 한국에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한국이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계에 참여하지 않으며 한미일 군사동맹도 결성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1한'은 주한미군이 배치한 사드 운용을 제한한다는 의미다.

중국 당국은 그동안 우리 정부가 '3불'을 약속했다며 주장해온 반면 우리 측은 "3불은 약속이나 합의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하지만 우리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홈페이지에 왕 대변인과의 문답 내용을 게재하면서 당초 '3불·1한'과 관련해 우리 정부가 '선서'했단 표현을 썼다가 '선시'로 수정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외교부가 앞서 사용한 '선서'는 공식적인 약속이란 의미가 강한 반면, '선서'는 사람들에게 입장을 널리 표명했다는 뜻에 가깝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