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환사채 남발에 대표까지 주식 판 '초록뱀미디어' 괜찮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초록뱀미디어는 여러 드라마를 제작해 흥행에 성공했다. 현재는 외식산업이나 부동산 임대사업까지 병행하면서 사세를 확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콘텐츠 제작사 '초록뱀미디어'가 사업을 다방면으로 확장 중이다. 부동산 임대업부터 외식업까지 손을 뻗고 있다. 하지만 임원진들은 주식을 내다 팔고 회사는 수년간 적자를 거듭하고 있다. 이미 발행된 전환사채(CB)의 전환가액도 지속적으로 낮추고 있어 기존 주주들이 언제 오버행(잠재적 매도 대기 물량) 이슈에 휘말릴지 알 수 없다.

초록뱀미디어는 TV드라마 제작을 중심으로 방송프로그램사업, 방송채널사업 및 부동산 임대사업, 외식산업 등 여러 방면에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1998년 5월 한국부직포산업으로 시작한 이후 2005년 9월 오늘날의 초록뱀미디어가 세워졌다. 최대 주주는 상품 종합 도매업 회사인 초록뱀컴퍼니(지분율 29.86%)다.

회사는 그동안 여러 굵직한 작품을 탄생시켰다. 2006년 5월 MBC 창사 45주년 특집드라마 '주몽'을 공동으로 제작하고 11월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을 만들었다. 지난 2020년 10월엔 화제의 드라마 SBS '펜트하우스', 최근 인기를 끈 JTBC '나의 해방일지' 제작도 맡았다. 자회사 '초록뱀푸드팜'과 '초록에프앤비'를 통해 외식 사업과 부산 해운대 LCT 전망대 임대사업도 하고 있다. 종속회사 '스카이이앤엠'은 화학, 마스크사업을 담당하고 있다.


회사 실적 수 년간 '저조'… 대표까지 주식 팔았다


초록뱀미디어는 지난 몇 년 동안 실적이 부진했다. 최근에는 주요 주주들이 주식을 내다팔면서 주가가 하락세를 보이기도 했다. 사진은 초록뱀미디어가 제작에 참여한 JTBC '나의 해방일지' 포스터. /사진=뉴스1
회사 실적은 좋지 않다. 2017년 당기순손실 133억원을 냈고, 이후 2018년에는 155억, 2019년에 잠시 당기순이익 82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다시 2020년 당기순손실 338억원, 그 다음해는 250억이었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마이너스(-) 15억을 냈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21억)보다 36억이 줄어든 것이다.

초록뱀미디어는 1주당 가액을 500원에서 5000원으로 병합하겠다고 지난 3월 15일 공시했다. 회사는 보통주가 2억1700만주에 달했지만 병합 후 2170만주로 줄고 종류주 약 700만주는 70만주가 됐다고 전했다. 통상 주식병합은 싼 주식이라는 기업 이미지를 탈피하고 동시에 유통주식수를 거둬들여 주가 상승효과를 노릴 때 진행한다.

회사는 당시 병합 목적을 '적정 유통주식수 유지를 통한 주가 안정화 및 기업가치 제고'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액면가와 상장주식 수만 바뀔 뿐 기업의 성장성에는 변화가 없다. 게다가 주요 주주들이 최근 회사 주식을 매도하고 나섰다.

최진욱 초록뱀미디어 대표는 지난 5월 30일 9332주(매매가액 2만2550원)를 매도해 약 2억1000만원을 손에 쥐었다. 스카이이앤엠과 초록뱀푸드팜 대표직을 맡고 있는 김세연 초록뱀미디어 부대표는 5월 30일부터 6월 7일까지 5차례에 걸쳐 3만7330주를 팔았다. 매매가액의 평균값으로 계산하면 대략 8억2000만원을 챙겼다.

이는 주가 하락의 신호로 여겨질 수 있어 주가가 내려가는 요인이 된다. 결국 소액 주주들의 피해로 이어진다. 병합 이후 거래가 재개된 5월 25일 주가는 2만2650원(종가)이었지만 6월 23일 1만3700원까지 하락했다. 현재는 1만7000원대에서 횡보 중이다.

CB도 주가가 떨어지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초록뱀미디어는 지난해 12월 300억 규모의 CB를 발행했다. 5월 병합 이후 전환가액은 25130원이었으나 현재까지 3차례나 조정돼 15556원까지 낮아졌다. 전환가능 물량도 119만3792주에서 192만8516주로 약 70만주 늘어났다.

지난 11일 주가 1만7400원에 거래를 마감한 만큼 주가가 더 떨어진다면 채권자들이 전환가액을 낮출 수 있어 신규 발행주식 수는 더욱 늘어나게 된다. 기존 주주들의 보유주식 가치는 더 희석되고 만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