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통령 자택에 벙커 수준 시설' 한덕수에 "거짓말" 비판

"전국 240여개 시군구 연결돼있나" "이런 거짓말을 할 수 있나"
"국무총리가 할수도 없고 해서도 안되는 일 했다 말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한덕수 국무총리가 11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2.8.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1일 윤석열 대통령의 호우 대응 '자택 지시' 관련 "대통령 자택에 지하벙커 수준의 시설이 완벽하게 갖춰져 있다"고 한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해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제21대 국회 전반기 국회부의장을 지낸 김상희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위기관리센터는 전국 240여 개의 시군구를 연결할 수 있다. 정말 이런 시설이 서초동 자택에 설치돼 있느냐"며 "한 나라의 국무총리가 전 국민이 듣는 라디오 방송에서 어떻게 이런 거짓말을 할 수 있는 거냐"고 따졌다.

이어 "이 모든 문제는 아무런 대책 없이 멀쩡한 청와대에서 뛰쳐나와 용산으로 간 윤석열 대통령의 어처구니없는 결정 때문"이라며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우니 수해 대응도 엉망이고 결국 엉터리 같은 변명만 늘어놓을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한 총리의 사과를 촉구했다.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도 SNS에 "민간 아파트에 청 수준에 가까운 지하벙커 시스템을 만들었다면 국가 위기 컨트롤타워의 보안을 노출한 것이기에 대통령과 관련자의 책임을 물어야 하고, 국가 소유 땅도 아닌 사유지에 관련 시설을 했다면 위법한 일을 한 것"이라며 "국무총리가 할 수도 없거니와 해서도 안 되는 일을 했다고 말하는 이 기막힌 상황을 어찌해야 하냐"고 꼬집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도 이날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 "어떻게 아파트에 청와대 벙커 같은 그런 시설이 다 돼 있냐"며 "거짓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한 총리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윤 대통령이 자택에서 호우 관련 지시를 내린 것에 대해 "(윤 대통령 자택에) 비밀이 좀 더 보장될 수 있는 통신수단들이 다 있다. 지하벙커(진지) 수준으로 보셔도 될 것 같다"며 "지휘는 큰 문제 없이 진행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