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감염 급증·고령층 확진·더딘 4차접종…곳곳에 재유행 위험신호

누적 재감염자 14만명 돌파…17세 이하가 절반, 고령층 감염 증가
암 환자도 4명 중 3명은 4차 미접종…"정점은 이달말, 30만명 육박할 수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5·18교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2.8.11/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11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5·18교육관 주차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2.8.11/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코로나19 재유행이 계속되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4일째 증가세를 거듭했다. 코로나에 두 번 이상 걸린 사람이 14만명을 넘어서며 재감염도 급증세다. 60세 이상 고령층 확진자도 늘고 있다. 이런 상황에 추가 접종률은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는 등 재유행을 우려하게 하는 신호들이 잇따르고 있다.

전날(11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3만7241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16명 증가한 418명, 사망자는 9명 많은 59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94일 만에, 사망자는 91일 만에 최다 규모다.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는 이달 8일부터 4일 연속 늘었다.

재감염은 최근 들어 눈에 띄게 급증하고 있다. 7월 3~4주 2회 감염 추정 사례는 5만6679명(건)으로써 누적 사례자는 14만2513명이 됐다. 주간 2회 감염 추정 사례는 7월 1주 3379명에서 7월 2주 8805명, 7월 3주 2만7713명, 7월 4주 2만8966명이다.

7월 발생 사례의 평균 재감염 소요 기간은 154~165일로 올해 6월까지 발생한 재감염 추정 사례의 평균 229일보다 약 60일 빨라졌다. 또 연령별로 보면 7월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이 49.2%로 가장 많았다.

이 시기는 BA.5 변이가 사실상 우세종이 된 시기이기도 하다. BA.5 변이의 강한 면역 회피로 인한 재감염 기간 단축 가능성이 있다. 백경란 청장도 "BA.5. 증가, 감염 또는 백신 면역의 효과 시간 경과에 따른 감소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 재유행은 이달 하순 하루 확진자가 20만명을 훌쩍 넘는 규모에서 정점을 이루고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부 전문가는 하루 최대 30만명에 육박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특히 백 청장은 "최근 여러 지표 중 조금 염려되는 부분이 60세 이상 확진 비율이 20%까지 많이 증가되는 것"이라고 했다. 전날 지역발생 확진자 13만6719명 중 60세 이상 고령층 비율은 21.1%(2만8892명)를 차지했다. 18세 이하 16.9%(2만3074명)보다 4.2%p 높다.

전날 사망자 59명 중 60세 이상 고령층은 53명이다. 연령별 누적 치명률을 보면 80세 이상 2.47%, 70대 0.58%, 60대 0.14%로, 전체 치명률 0.12%보다 높다. 백 청장은 건강보험공단 기저질환 유병률을 근거로 기저질환자와 50대 이상 연령층의 접종 참여를 당부했다.

사정이 이렇지만 아직 4차 접종률은 충분하지 않다. 기저질환자별 4차 접종 미접종률을 보면 암 환자의 경우 76%, 당뇨 환자의 경우 71%에 달한다. 전날 0시 기준 4차 접종에는 60세 이상 대상자 44.7%, 50대 대상자의 11.5%가 참여했다.

당국은 4차 접종을 하면 3차 접종까지 했을 때보다 코로나19 사망 위험이 75%까지 줄어든다는 근거도 내놓으며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전문가들도 피해 최소화를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4차 접종의 목표는 중증 예방으로, (비록) 감염 예방은 아니지만 순간적인 대규모 접종은 유행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순영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는 "80세 이상은 4차 접종을 맞는 게 좋을 것으로 보이고 60대 이상 중 기저질환이 있으신 분들은 접종을 하는 게 이득이 훨씬 더 클 수 있다"면서 "고위험군의 초기 치료를 얼마나 잘하느냐가 앞으로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8:03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8:03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8:03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8:03 10/07
  • 금 : 1720.80보합 018:03 10/07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2022 한은 국감, 마스크 고쳐쓰는 이창용 총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