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와 같은 조상 둔 '바위너구리', 서울어린이대공원 새식구로

분류학적으로 코끼리와 조상 같아…총 5마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설공단 제공) ⓒ 뉴스1
(서울시설공단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에 바위너구리가 등장했다. 가장 큰 육상동물인 코끼리와 조상이 같다고 알려진 5㎏ 남짓의 귀여운 외모를 가진 바위너구리 다섯 마리가 새로 둥지를 틀었다.

12일 서울시설공단은 광진구 능동 서울어린이대공원 내 동물원에서 이날부터 바위너구리를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바위너구리는 바위너구리목의 초식동물로, 분류학적으로 코끼리와 조상이 같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체중이 4~5㎏에 머리를 포함한 길이는 50~70㎝, 두꺼운 회갈색 털을 가졌으며 아프리카를 서식지로 한다. 외형적으로는 기니피그, 프레리독, 토끼 등과 닮았다.

이번에 새 가족으로 합류한 바위너구리는 총 5마리로 수컷 1마리, 암컷 4마리이다.

현재 바위너구리는 동물원 내 열대동물관에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 중이다.

공단은 아프리카 산악지대 출신인 바위너구리의 생태에 맞게 바위와 목재를 이용해 새집을 꾸미고 구름사다리도 만들었다. 바위와 나무를 뛰어 옮겨 다니는 본능을 감안했으며 전문사육사가 꼼꼼히 살피며 특별 돌봄도 제공하고 있다.

한국영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서울어린이대공원 동물원은 동물별 특성에 맞는 서식과 놀이 환경을 제공하는데 노력하고 있다"며 "새 가족이 된 바위너구리들에게 많은 관심과 사랑을 바란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5:30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5:30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5:30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5:30 10/05
  • 금 : 1730.50상승 28.515:30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