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우영우' 앓이… 인기 비결 3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직 변호사도 '우영우'의 현실성을 높이 평가했다. 사진은 지난 8일 오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서 ENA 수목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단체 포상휴가 일정 차 인도네시아 발리로 출국한 배우 박은빈, 하윤경, 주종혁. /사진=장동규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의 인기비결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우영우' 인기 비결을 분석했다. 드라마 '우영우'는 OTT 플랫폼 1위에 분당 시청률 20% 인기 상승세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김헌식 문학 평론가는 "지금 '우영우'의 인기가 아시아권을 넘어서서 북미에서도 글로벌 차트 상위권에 오르고 있다. 미국 사람도 '우영우'를 좋아하는 팬덤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며 "바로 미국에서 리메이크 제안도 오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우영우'의 인기에 대해 "글로벌 OTT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작품들이 주로 장르물이라서 굉장히 잔인하고 자극적인 내용들이 많다. 그러다 보니 많은 시청자가 피로감에 시달리고 있었다"며, "그런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따뜻하고 세상을 바람직하게 볼 수 있도록 그려주고 있기 때문에 큰 인기가 있다고 생각이 된다"고 분석했다.

허주연 변호사는 "작가님이 드라마를 재미있게 잘 쓰신 거다. 법을 가지고 논다는 느낌이다. 용어를 정확하게 쓰더라. 변호사 입장에서 보면 용어를 틀린 게 눈에 들어온다. 고소, 고발 차이를 설명해준다거나 이런 용어를 정확하게 써준다. 변호사 사무실에서 일했던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디테일하게 잘 살렸더라"고 말했다.

세 번째는 배우들의 매력이었다. 강기영, 주현영, 하윤경, 주종혁 등 다양한 캐릭터들이 드라마의 재미를 더했다.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의 대형 로펌 생존기로 매주 수,목 밤 9시 방송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2.26하락 5.614:02 10/07
  • 코스닥 : 698.33하락 7.6814:02 10/07
  • 원달러 : 1411.20상승 8.814:02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4:02 10/07
  • 금 : 1720.80보합 014:02 10/07
  • [머니S포토] 윤희근 청장 "경찰, 스토킹 범죄 피해자 보호수단 마련에 집중"
  • [머니S포토] 김현숙 장관 "여성가족부 폐지되도 기능 강화할 수 있다"
  • [머니S포토] 오늘부터 판매 시작한 '아이폰1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윤희근 청장 "경찰, 스토킹 범죄 피해자 보호수단 마련에 집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