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화대교 난간 올라선 女…20초만에 구한 버스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지난 8일 한 여성이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 하자 한 버스기사가 이 여성을 잡아끌어 구조했다. 사진은 지난 11일 JTBC가 보도한 지난 8일 오전 10시17분쯤 양화대교 난간에 올라선 20대 여성의 모습. /사진=JTBC 뉴스 캡처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지난 8일에 서울 마포구 양화대교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시민을 버스 기사가 구했다.

지난 11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10시쯤 서울 시내버스 6716번 버스를 운행 중이던 곽정규씨(44)는 양화대교를 건너다 한 20대 여성 시민을 발견하고 버스에서 뛰쳐나가 즉각 제지했다.

해당 여성은 양화대교 난간 위에 올라 고개를 숙여 다리 밑을 내려다보고 있었다. 양화대교에는 통행량이 많았지만 어떤 차량의 운전자도 이 여성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러다 곽씨가 이 여성을 발견하고 행동이 미심쩍자 위험한 상황임을 직감해 황급히 버스를 멈춰 세우고 뛰쳐 나갔다.

뛰쳐 나간 곽씨는 낮은 높이의 난간을 뛰어넘어 달려가 이 여성을 끌어내렸다. 곽씨가 여성을 발견하고 구조하기까지 채 20초도 걸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곽씨는 JTBC 측에 "(여성이) 위험해 보여 경적을 두 번 정도 울렸다"며 "그러다 한 발 더 난간 위로 한 발 더 올라가는 모습을 보고 위험하다고 감지해 바로 차를 세웠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당시 이 여성은 신발과 가방을 다리 위에 가지런히 내려놓고 양말만 신은 채 난간 위로 올라섰다고 곽씨가 증언했다.

곽씨는 "그날따라 날씨가 좋지 않아 물살도 거셌는데 난간에 올라 선 모습이 위험해 보였다"며 "무슨 생각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순간 살려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곽씨가 여성을 난간 아래로 끌어 내리자 한 버스 탑승객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오기 전까지 곽씨는 여성이 혹시라도 다시 뛰어내릴까 봐 여성의 옷을 붙들어매고 어깨를 두드리며 진정시켰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자 곽씨는 여성을 인계한 뒤 다시 운행을 시작했다. 해당 여성은 인근 지구대로 옮겨져 가족에게 인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 10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