밧줄 대신 '벨트 포승'…경찰, 이달까지 보급 마무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건 피의자라 하더라도 이동 시 밧줄로 된 포승줄이 아닌 벨트로 된 포승줄로 묶여 이동할 예정이다. 사진은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구치감의 모습으로 기사와는 무관함. /사진=뉴스1
유치장에 수감된 피의자라 하더라도 밧줄이 아닌 벨트에 묶여 호송될 예정이다.

12일 경찰청은 이른바 '인권벨트'라 불리는 벨트형 포승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경찰은 관련 법령을 검토한 후 벨트형 포승 사용 시점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벨트형 포승을 도입한 경찰은 이달 초부터 전국 유치장 107곳에 벨트형 포승 774개를 보급하고 있다. 보급은 이달 안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그동안 경찰은 흰색 밧줄형 포승과 수갑을 사용해 피의자가 병원 진료나 검찰 송치를 이유로 유치장 외부로 나갔다. 그러나 일각에서 피의자 인권을 과도하게 침해하고 피의자 신체를 압박해 부상 위험이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이에 경찰청은 지난 2019년 11월부터 벨트형 포승 도입을 시작했고 기존 벨트형 포승의 단점을 점차 개선해왔다. 개선사항으로 '피의자가 철제 버클 부분을 탈취해 흉기로 쓸 수 있다'는 우려를 지우고자 했다.

벨트형 포승은 검은색과 회색, 연갈색 등 3종으로 구성돼 쓰인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1달 동안 전국 시도경찰청에서 개선된 벨트형 포승을 시범운영했다. 그 결과 관련 응답자 약 75%가 벨트형 포승 도입에 찬성한다는 의견을 냈다.

경찰청 관계자는 "기존 밧줄형 포승은 외관상 거부감이 있고 피의자의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어 인권 보호를 위해 벨트형 포승을 도입했다"며 "다만 기존 밧줄형 포승과 벨트형 포승을 당분간 함께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