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제이엔케이히터, 1300조 네옴시티 韓 수소기업 수혜 전망… 아람코 수소 공급 부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우디아라비아 정부가 친환경 미래 신도시 '네옴(NEOM)' 건설에 친환경 에너지로만 도시를 구성하겠다고 밝히면서 국내 수소 관련 기업들의 수혜가 예상된다는 전망에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ARAMCO)에 수소를 생산하는 수소추출기 공급계약을 체결한 제이엔케이히터 주가가 강세다.

12일 오전 9시55분 현재 제이엔케이히터는 전일 대비 150원(2.48%) 오른 6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네옴시티는 사우디 북서부 시나이반도 인근에 조성되는 친환경 미래도시다. 사우디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사회변혁 프로젝트 '비전 2030' 일환으로 추진되며 2017년 10월 청사진이 공개됐다. 2030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5000억달러(약 650조원) 이상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완공을 위해선 1조달러(약 1300조원)가 투입돼야 한다는 관측도 있다.

네옴시티는 친환경 미래도시를 표방하고 있다. 석유 의존적인 산업구조를 탈피하고 기술 중심의 산업구조로 거듭나겠다는 빈 살만 왕세자의 의지가 담겼다. 폭 200m, 길이 170km에 이르는 500m 높이의 거울로 둘러싸인 일(一)자형 직선·수직형 도시 더 라인이 핵심축이며, 산업단지 '옥사곤(OXAGON)'과 초대형 관광단지 '트로제나(TROJENA)'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사우디 정부가 설립한 네옴컴퍼니에 따르면 도시 내 모든 에너지원은 수소·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충당될 예정이다. 170km 길이의 더 라인 양쪽 끝을 20분 만에 주파하는 고속철도와 도시 내 가정 및 산업단지에서 사용될 에너지원을 석유가 아닌 재생에너지로 구성해 탄소중립 도시로 짓겠단 구상이다.

수소 분야는 국내 기업들이 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ARAMCO)와 수소·암모니아 파트너십을 체결한 상태다. 에쓰오일·현대오일뱅크·롯데케미칼 등도 저탄소 친환경 사업의 협력 대상이다. 포스코는 사우디국부펀드(PIF)와 현지 그린수소 공동개발·사업 협력관계를 앞서 구축했다.

한편, 제이엔케이히터는 아람코에서 생산되는 LPG를 활용, 제이엔케이히터의 독창적인 기술력으로 설계 및 제작된 추출기를 활용해 하루 100kg의 수소를 생산하는 수소추출기 공급계약을 체결한 이력이 있다. 생산된 수소는 사우디 내 수소충전소에 공급돼 아람코에서 실증할 예정인 수소차 시범 충전 사업에 활용될 수 있도록 구성되고 있어 투자자들의 관심이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