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어냉장, 1·2인 가구 최적화 427리터 중형 냉장고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캐리어냉장이 1·2인 가구에 최적화된 427리터 중형 냉장고를 출시했다. / 사진=캐리어냉장
캐리어냉장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1·2인 가구 트렌드를 반영해 공간 효율성이 높고 합리적인 가격대의 '피트인 냉장고 427리터'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통계청 주민등록 인구통계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1~2인 가구 비중은 64.93%를 차지했으며 지난해 동기간 대비 1인 가구는 43만6904명, 2인 가구는 18만2360명 증가했다.

이처럼 1·2인 가구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맞춰 캐리어냉장은 MZ세대가 선호하는 중소형 평수대인 10~20평대 냉장고로 적합한 '나만의 공간에 감성을 맞추다'라는 슬로건을 지닌 '피트인 냉장고 427리터'를 출시해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다.

메탈 소재의 '클라윈드 피트인 냉장고 427리터'는 이탈리아 디자이너 페데리코 리바우도가 디자인한 제품으로 냉장고 본연의 기능에 초점을 맞추면서 모던하고 세련된 무드를 극대화해 인테리어 기능을 강화했다.

4도어, 700mm 이하 깊이의 슬림형 세미빌트인 냉장고로 주방 싱크대 깊이에 딱 맞게 설계돼 냉장고 전면이 튀어나오는 불편함을 최소화해 편의성과 인테리어의 완성도까지 높였다.

상냉장·하냉동 구조와 실용적인 수납공간, 실속 있는 용량으로 제품 사용에 편리한 구조로 구성됐다. 상냉장·하냉동 구조는 사용 빈도가 높은 냉장실을 위로 배치하고 냉동실을 하단에 배치해 제품 사용 시 허리에 부담을 줄여주는 편리함이 특징이다.

야채와 과일의 수분을 지키는 신선 보관실과 온도 및 습도를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는 스마트 보관실, 360도 파워쿨링 시스템으로 제품의 영양과 향기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신선 냉동실 등 내부 공간 활용을 극대화했다.

푸드 케어 살균 청정 및 터치형 외부 디스플레이 기능 등으로 음식물 냄새와 온도 설정 등 편리하고 스마트하게 제품을 사용·관리할 수 있다. 스마트 인버터 기술까지 탑재해 안정적인 온도 유지와 저소음을 자랑한다.

캐리어냉장 관계자는 "앞으로도 트렌드와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는 감각적이고 우수한 성능의 합리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5.94상승 50.4511:54 10/04
  • 코스닥 : 689.92상승 17.2711:54 10/04
  • 원달러 : 1433.90상승 3.711:54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1:54 10/04
  • 금 : 1702.00상승 3011:54 10/04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