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통합결제 플랫폼' 오픈… 우리페이 고도화 작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금융그룹은 우리은행과 우리카드가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플랫폼은 기존 '우리페이' 서비스를 고도화한 것으로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개방성과 간편결제의 편의성을 한층 강화했다.

우리은행 계좌나 우리카드를 보유하지 않은 개인고객도 우리은행 우리원(WON)뱅킹이나 우리카드 앱에서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을 간편결제 수단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 연세대 학생증 앱에 간편결제·간편송금 서비스를 탑재한 '연세페이' 서비스를 정식 출시했다. 직접 결제 시스템을 구축하기 어려웠던 법인을 대상으로 결제 인프라를 제공해 B2B2C 제휴사가 자사 브랜드 결제 서비스를 구현하도록 지원했다.

앞으로 우리금융그룹은 제휴한 기업별로 이번 플랫폼을 커스터마이징해 지속적으로 다양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이 '자회사 본업 경쟁력 강화와 그룹 시너지 제고'를 하반기 과제로 강조한 바 있다"며 "이번 통합결제 플랫폼 출시로 고객의 편의성을 높여 간편결제 시장에서 경쟁력 강화와 신규 고객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6.34상승 37.0510:08 09/29
  • 코스닥 : 694.05상승 20.1810:08 09/29
  • 원달러 : 1433.20하락 6.710:08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0:08 09/29
  • 금 : 1670.00상승 33.810:08 09/29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