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구테흐스 오찬… "고견 잘 듣겠다"에 "北 완전 비핵화 지지" 화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환담한 뒤 오찬을 함께했다. 사진은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왼쪽)을 만나 인사하는 윤 대통령.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UN) 사무총장과 만나 짧은 환담을 나눈 뒤 오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12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을 만나 "전 세계가 직면한 많은 어려운 문제들의 해결 방향과 관련 경륜에 기초한 의견을 듣고 싶다"고 환영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국내 수해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비공개 오찬에 앞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방한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국제사회가 직면한 어려운 문제들을 해결하는 데 총장께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우리와 세계 시민이 보면서 존경과 함께 열정에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UN은 항상 한국 국민·정부와 연대하고 함께할 것"이라며 "특히 최근 홍수 희생자의 유족에게도 애도의 말씀을 전한다"고 답했다. 그는 "한국은 UN 활동에 있어 모범적인 국가"라며 "특히 평화 구축 활동과 관련해선 한국이 분명히 지도적인 위치에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번 기회를 빌려서 저희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명한다"며 "이런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의 안보와 평화·안정을 달성하는 데 있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구테흐스 사무총장에 대해 "약 10년 동안 유엔난민고등판무관을 지내면서 탈북자의 강제 북송을 반대하는 것을 비롯해서 난민의 아버지로 불리고 그동안 많은 국제 인권운동을 해오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북핵, 인권, 기후 변화, 우크라이나 전쟁 등 다양한 이슈에 대해 제가 구테흐스 총장의 고견을 잘 듣는 시간을 가질 생각"이라고 전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전날(11일) 한국에 도착해 1박 2일 동안 한국에 머물 계획이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8.08하락 12.8614:08 09/27
  • 코스닥 : 687.37하락 514:08 09/27
  • 원달러 : 1427.80하락 3.514:08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4:08 09/27
  • 금 : 1633.40하락 22.214:08 09/27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