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지도자도 할 수 있다"… 황인선, U-20 女월드컵 첫 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인선 한국 여자축구 20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U-20 여자 월드컵에서 캐나다에 2-0으로 승리한 후 "말할 수 없이 행복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황인선 한국 여자축구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이 국제축구연맹(FIFA) U-20 여자 월드컵 첫 경기에서 승리한 후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대표팀은 12일 오전 11시30분(이하 한국시각)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캐나다와의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0으로 이겼다. 한국은 이제 한 경기를 치렀을 뿐이지만 이번 승리로 프랑스에 1-0으로 승리한 나이지리아에 골 득실에서 앞서며 조 1위에 올랐다.

한국 축구 역사상 첫 여성 사령탑인 황 감독은 공식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는 경기 후 대한축구협회(KFA)와의 인터뷰에서 "말할 수 없이 행복하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아이들과 코치진이 함께 기쁨을 나눌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최초의 여성 감독이라는 부담감이 있었지만 후배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어서 좋았다"고 전했다. 또 "여자축구 지도자들도 할 수 있다는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공수에서 경기 내내 캐나다를 압도했던 대표팀은 후반 8분 캐나라 브루클린 커트널의 자책골과 후반 17분 문하연의 추가골로 완벽한 승리를 만끽했다. 황 감독은 "캐나다의 신체적인 조건이 우리보다 좋기 때문에 우리가 잘 할 수 있는 것들을 하자고 강조했는데 그 부분들이 잘 됐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오는 15일 오전 5시 나이지리아, 18일 오전 11시 프랑스와 차례로 맞붙고 조 상위 두 팀은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황 감독은 "남은 팀들도 다 강팀이지만 강팀들이 꼭 이긴다는 보장은 없다"며 "우리도 우리가 할 수 있는 축구를 해서 좋은 소식을 계속 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04상승 17.9615:30 12/09
  • 코스닥 : 719.49상승 6.9715:30 12/09
  • 원달러 : 1301.30하락 16.715:30 12/09
  • 두바이유 : 73.09하락 1.7615:30 12/09
  • 금 : 1801.50상승 3.515:30 12/09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 [머니S포토] '선생님과 함께 수능 성적 확인'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한국 찾은 아바타2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