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이 얼마길래?…103조원 위조수표 건넨 60대 큰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빚을 갚겠다며 100조원대 위조수표를 내민 60대 남성이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은 기사와는 무관함. /사진=뉴스1
103조원 상당의 위조수표를 건넨 6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12일 서울 혜화경찰서는 A씨(남·67)위조유가증권행사 등 혐의로 서울북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일 "빚을 갚겠다"며 103조9000억원짜리 위조수표를 피해자에게 건넨 혐의를 받는다. 수표는 서울 종로구에서 위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게 임의동행 조사에 임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A씨는 혐의를 부인하며 도주했다. 이후 경찰은 A씨를 동대문구 폐쇄회로(CC)TV 200대를 분석한 끝에 지난 4일 검거했다. A씨는 입건 후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