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폭우에 시달린 내 차, 셀프 점검하고 싶을 땐 '이것부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케이카가 폭우로 피해를 입은 차 관리법을 공개했다. /사진=케이카
폭우와 폭염이 반복되며 사람만큼 자동차도 힘들다. 특히 빗길 주행이 잦은 경우 꼼꼼한 내 차 관리는 필수다.

14일 직영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에 따르면 여름철 우선 살펴봐야할 부분은 타이어 마모 상태다.

타이어 마모가 심하면 빗길 주행 시 마찰력이 떨어져 수막 현상이 발생해 사고를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타이어 트레드 홈 사이로 보이는 마모 한계선과 비교해 높이를 확인하고 만일 높이가 같다면 타이어를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타이어는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 특성이 있어 무더운 여름엔 적정 공기압을 확인해 조절해야 한다. 제동장치 점검도 필수다. 교통체증이 심한 휴가철 도로에서는 브레이크 사용 빈도가 높아져 패드가 쉽게 마모된다.

브레이크를 밟았을 때 운전대가 흔들리거나 마찰음이 발생할 경우 또는 평소보다 브레이크를 깊게 밟아야 제동이 된다면 운행 전 브레이크 패드와 오일을 교체해야 한다. 차량 내·외부 세차도 여름철 더욱 중요하다. 산성비, 나무 송진, 염분 등은 차 표면을 부식시키는 강한 산성이기 때문에 빠르게 제거해야 한다. 세차를 하면서 도장면에 흠집이 생긴 곳은 없는 지 확인해야 한다.

습기가 스며들면 부식될 수 있고 장시간 방치하면 부식되는 면이 넓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차량 내부는 자주 환기를 시켜주고 발판은 따로 빼 청소 및 건조시켜야 한다. 등화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여부도 꼼꼼히 체크해야 한다. 휴가 기간에는 인적이 드문 지역이나 산길에서 야간 운전을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전조등과 브레이크등, 방향지시등과 같은 등화장치가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미리 확인해야 한다. 브레이크등은 혼자 확인하기 어려워 운행 전 가족이나 동승자와 함께 점검하는 것이 좋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28하락 1.2318:03 10/04
  • 금 : 1702.00상승 30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