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2분기 영업익 2113억… 여객 회복에 전년比 12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시아나항공이 2분기 매출 1조 4100억원, 영업이익 2113억원을 달성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2분기 여객 수요 회복과 화물 선전에 힘입어 호실적을 냈다.

아시아나항공이 올해 2분기 별도 기준 전년 동기 대비 123% 증가한 211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항공 화물 사업 호조와 국제선 재개에 따라 수익성이 개선될 결과다. 같은 기간 매출은 51% 증가한 1조4100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당기순손실은 915억원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항공 화물 사업의 호조가 지속되고 국제선 운항이 재개 확대되면서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환율 영향에 따른 외화환산손실로 당기순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 이후 5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올해 2분기 화물 사업 매출은 8183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유럽 ▲동남아 ▲중국 노선 등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2%, 20%, 51% 증가해 실적을 견인했다.

주요 운송품목은 ▲전자기계 및 기계부품 ▲반도체 및 제조장비 ▲자동차 및 부품 등 고부가가치 제품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코로나19 진단키트 및 T50 고등훈련기 전세기 수송 유치, 경유지 조정 등 탄력적 노선 운영을 통한 공급 확대를 통해 수익성을 강화했다.

같은 기간 여객 사업 매출은 5043억을 기록했다. 국내외 출입국 규제 완화 및 여행 수요 회복세에 따라 국제 여객 공급을 점진적으로 확대한 결과다. 특히 ▲유럽 ▲미주 ▲동남아 노선 매출이 지난해 2분기보다 각각 1121%, 523%, 525% 증가하는 등 장거리 및 동남아 노선 중심으로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아시아나항공은 파리, 로마, 하와이 운항재개 등 국제선 운항을 전분기 대비 주 39회 확대해 수요 동향에 적극 대응했다고 설명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 하반기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화물 수요를 사전 확보하고 공급 최적화를 위한 운항 스케줄 재검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여객 수요가 견조한 노선을 중심으로 지속 증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93상승 1.6418:03 09/29
  • 코스닥 : 675.07상승 1.218:03 09/29
  • 원달러 : 1438.90하락 118:03 09/29
  • 두바이유 : 84.66상승 0.4118:03 09/29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9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정부 "엘다바 수주 韓 세계 원전 삼아 추가 수주에 총력"
  • [머니S포토] 호프만 작가 "러버덕, 어려운 사람들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공유하길"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