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러시아 범죄자들 홀려버린 '제안'…"전쟁 나가면 남은 형기 말소시켜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문동주 기자 = 전쟁에 나설 병력이 부족해진 러시아가 죄수들을 군인으로 파견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난 10일(현지시간) CNN은 러시아 민간 용병기업인 와그너가 러시아 교도소를 돌며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여할 병력을 모집하고 있다고 전했다.

죄수들에게 제시된 조건은 파격적이다. 단 6개월만 복무해도 남은 형기 말소와 함께 죄를 사면해주고
약 10만∼20만 루블(약 200∼400만원) 수준의 월급이 나온다. 사망 시에는 가족에게 500만 루블(약 1억원)을 지급한다.

조건을 받아들인 수감자들은 러시아 국경지대에서 2주간 훈련받은 뒤 우크라이나 최전방으로 파견될 예정이며, 실제로 수감자 400명이 지원했고 이 중 50명이 뽑혀 감옥의 별도 격리장소로 이동됐다.

자세한 내용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영상] 러시아 범죄자들 홀려버린 '제안'…"전쟁 나가면 남은 형기 말소시켜준다"




 

  • 0%
  • 0%
  • 코스피 : 2205.89하락 15.0513:15 09/27
  • 코스닥 : 687.06하락 5.3113:15 09/27
  • 원달러 : 1427.50하락 3.813:15 09/27
  • 두바이유 : 84.89하락 3.9313:15 09/27
  • 금 : 1633.40하락 22.213:15 09/27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 [머니S포토] 금융당국 '중기·소상공인 대출 만기 3년 연장' 지원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볼보자동차코리아, '신형 S60·V60 크로스컨트리'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