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육군, 사상 최초 '여군용 전술 브래지어' 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여군들이 동일한 헤어스타일을 하고 의자에 앉아 있다. 2018.03.31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미국 여군들이 동일한 헤어스타일을 하고 의자에 앉아 있다. 2018.03.31 ⓒ AFP=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미국 육군이 창군 이래 처음으로 여군용 군복에 맞는 브래지어 제작에 착수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육군 전투능력개발사령부(DEVCOM)는 여군들에게 더 나은 전투·훈련 환경을 제공하는 차원에서 이른바 '육군 전술 브래지어'(ATB)라는 명칭의 시제품 4종을 개발 중이며 올가을께 최종본이 결정될 예정이다.

브래지어 시제품은 모두 방염성 소재로 만들어졌다. 머리부터 넣어 입는 스웨터 형식의 풀오버나 셔츠와 같은 앞여밈 방식 등이 형태가 다양하다. 통풍구, 안쪽 미군 인식표 주머니 등이 갖춰져 있다.

애슐리 쿠숀 ATB 담당 디자이너는 "사용자를 보호할 뿐 아니라 잘못된 착용에 따른 부담과 불편함을 줄이는 것이 전반적인 목표"라며 "이것이 해결되면 여군들의 준비 태세와 성능 수준이 향상돼 임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프로젝트는 2018년 여성의 미군 입대율이 16.5%를 차지함에 따라 군 내부에서 기존 남성 중심의 획일적인 기준에서 벗어나 다양성을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지난해 미 육군과 공군은 엄격한 두발 규정을 해제하고 포니테일, 땋은 머리 등을 허용했다. 미 해군은 여군의 신체적 특성을 고려한 군복을 제작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WP는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70.00상승 33.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