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수도권·강원, 시간당 최대 30㎜ 강한 비…낮 최고 35도

지반 약한 지역은 유의 필요…곳곳 열대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나기가 내린 8월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앞 삼거리도로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2.8.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소나기가 내린 8월6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앞 삼거리도로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2.8.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13일 토요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되는 덥고 습한 공기와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공기가 충돌해 중국 내륙에서 발달한 기압골이 서해상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된다.

이 기압골로부터 남서류를 따라 덥고 습한 공기가 유입돼 점차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전라권부터 비가 시작돼 낮에 강원 영동과 경상권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린다.

특히 대기하층의 바람이 더욱 강해지면서 덥고 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는 오후부터 모레(14일)오전까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북부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예상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 북부가 30~80㎜(수도권 최대 120㎜이상), 충청권 남부, 경부 북부내륙, 서해5도가 20~60㎜다. 강원 영동, 남부지방(경북 북부내륙 제외), 제주도, 울릉도, 독도는 5~30㎜의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최근 매우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진 상태서 추가로 강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며 “습한 기류의 유입 정도와 찬공기의 남하 정도에 따라 강수강도와 구역이 달라질 수 있으니 대비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는 최고 체감온도가 33~35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무덥고, 밤사이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으니 폭염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아침 최저기온은 20~27도, 낮 최고기온은 27~35도로 전망된다.

주요 도시 예상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4도 △춘천 22도 △강릉 25도 △대전 24도 △대구 25도 △전주 24도 △광주 25도 △부산 26도 △제주 28도다.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춘천 29도 △강릉 31도 △대전 31도 △대구 35도 △전주 31도 △광주 31도 △부산 32도 △제주 35도 △창원 34도로 예상된다.

해상에서는 당분간 서해상과 동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고, 전해상에 바다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유의가 필요하다.

16일까지 달에 의한 인력이 강해져 해수면이 높아지는 기간이어서 특히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해안에는 만조 시간대에 해수면 높이가 더 높아져 해안가 저지대를 중심으로 침수 가능성이 있어 안전사고에 대비가 필요하다.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5:32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5:32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5:32 09/30
  • 두바이유 : 87.33상승 2.6715:32 09/30
  • 금 : 1668.60하락 1.415:32 09/30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송중기 '멋진 브이'(2022 에이판 스타 어워즈)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