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중징계' 이후 한달만에 기자회견…어떤 메시지 낼까

오후 여의도 인근서 진행할듯…尹대통령, 윤핵관 겨냥 가능성
가처분 신청 배경 및 '명예로운 퇴진' 입장도 주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공동취재) 2022.7.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공동취재) 2022.7.7/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원권 정지' 한 달 여만인 13일 언론 앞에 선다.

중징계 이후 당 지도부나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등에 대한 목소리를 자제해왔으나, 최근 당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행동에 나선 만큼 비판의 수위를 높일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소는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이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 대표는 지난달 8일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당원권 정지 6개월의 중징계를 내린 이후 언론과의 접촉을 자제해왔다. 대신 전국 각지를 돌며 당원과의 소통에 집중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당원 가입을 독려했다. 언론 대응은 피하는 한편 자신의 행적은 공개하면서 '잠행 아닌 잠행'을 이어간다는 평가도 받았다.

이 대표가 이날 다시 언론 앞에 나서는 이유는 최근 당 비대위 출범과 연관된다. 비대위 출범 전까지 이 대표는 당헌당규상 당원권 정지가 풀리면 남은 임기를 수행할 수 있는 '사고' 상태에 있었다.

반면 당 지도부가 최고위원회 대신 비대위로 꾸려지면 이 대표는 자동 해임 수순을 밟게 된다. 현재 이 대표가 쓰던 국회 내 당 대표실도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사용하고 있다.

이 대표는 9일 당 전국위원회가 주 비대위원장을 임명하자 여러 의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가처분 신청한다"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하며 강력 반발했다. 그에 앞서 5일 당 상임전국위원회가 당을 비대위 출범 조건에 부합하는 비상상황으로 규정하자 기자회견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당 비대위 효력이 정지돼야 한다는 입장인 만큼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비슷한 입장을 피력할 전망이다.

특히 이 대표는 사퇴를 선언한 최고위원들이 상임전국위나 전국위 소집을 요청한 것이나,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된 당 대표를 전국위가 권한을 박탈한 것에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가 지난 10일 서울남부지법에 낸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의 심문 기일은 오는 17일로 예정된 상태다.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전국위원회 의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8.9/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윤 대통령이나 윤핵관을 겨냥한 이 대표의 발언 수위도 관심사다. 최근의 흐름을 살폈을 땐 강도 높은 발언을 낼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징계 결정 전까지 이 대표는 윤핵관을 징계 추진의 배후로 지목하면서도 윤 대통령의 의중과는 무관할 것이라는 입장을 취해왔다. 하지만 지난달 26일 윤 대통령과 권성동 원내대표가 주고받은 문자가 국회 사진공동취재단에 의해 공개되면서 분위기는 급변했다.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가리켜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표현해, 이 대표에 대한 윤 대통령의 불편한 심기가 노출됐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 관계자가 "이 대표가 오해하시진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하자, 이 대표는 "전혀 오해의 소지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 못 알아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며 불편한 심경을 표출했다.

지난 5일 '내부총질' 표현에 대해 사장이 직원의 지시에 불응한다는 식의 형용모순이라며 재차 날을 세웠으며, 윤핵관을 향해서는 "위기가 오면 가장 먼저 도망갈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주 비대위원장에 전달할 메시지 역시 주목된다. 주 비대위원장은 다각도로 이 대표에게 접촉을 시도했으나 닿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주 비대위원장은 전날 이 대표에 대해 "연락을 못 받았다"며 "기자회견 이후에 입장이 있으면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근 '명예로운 퇴진'에 대해 이 대표가 "요즘 들어 명예로운 결말 이야기 하는 분들에게 저는 항상 후회없는 결말을 이야기한다"며 부정적 견해를 표출한 것을 감안하면, 당장 주 비대위원장과의 만남이 실익이 없을 것이라고 판단했을 것으로 보인다. 명예로운 퇴진 가능성을 일축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 0%
  • 0%
  • 코스피 : 2233.49하락 4.3714:46 10/07
  • 코스닥 : 699.19하락 6.8214:46 10/07
  • 원달러 : 1410.90상승 8.514:46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4:46 10/07
  • 금 : 1720.80보합 014:46 10/07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