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상방뇨 안돼" 등 때린 여성 폭행한 60대 남성 벌금형

노상방뇨 나무라자 주먹 휘두르고 머리채 잡아당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서울=뉴스1) 송상현 박우영 기자 = 노상에서 방뇨하다 훈계하는 여성을 폭행해 재판에 넘겨진 60대 남성이 벌금형에 처해졌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 김동진 부장판사는 폭행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8월 밤 서울 금천구 시흥동 주택가에서 노상 방뇨하던 중 지나가는 30대 여성 B씨가 나무라자 주먹을 휘둘러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시 A씨와 B씨는 모두 술에 취한 상태였다.

B씨는 당시 A씨에게 다가가 "노상 방뇨하면 안돼요"라며 목덜미 또는 등을 한 차례 때렸다. 이에 화가 난 A씨는 피해자의 머리 등을 수차례 가격했다. B씨가 바닥에 넘어지자 머리채를 잡아당기기도 했다.

재판부는 B씨가 먼저 한 차례 때린 점을 참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동종 전과가 다수 있는 피고인이 폭력 범행을 또 저질렀다"면서도 "피해 정도가 크지 않고 피고인이 범행에 이른 경위에 참작할 바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1.37상승 0.93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