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하원도 '인플레 감축법' 통과… 열쇠 쥔 '바이든'의 선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 감축법에 최종 사인을 남겨두고 있다. .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8월10일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걸어오는 모습.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추진해 온 이른바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이 하원도 통과했다. 이제 조 바이든 대통령 사인만 남겨 두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은 '인플레 감축법'을 찬성 220대 반대 207로 통과시켰다.

앞서 이 법안은 지난 8일 상원을 51대 50으로 통과했었다.

해당 법안이 상하 양원을 모두 통과함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만 하면 곧바로 발효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중으로 해당 법안에 사인할 전망이다.

법인세와 부자 증세 등을 통해 재원을 확보해 기후변화 대응, 노인층 약값 인하, 에너지 안보 등에 투자한다는 내용이 골자인 이 법안은 4300억 달러(약 558조) 규모다.

오는 11월 치러지는 중간선거를 불과 몇 개월 앞둔 시점에서 이 법안이 상원과 하원을 모두 통과해 바이든 대통령이 정치적 승리를 거두었다는 평가다.

41년래 최고치로 치솟은 인플레이션으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으로선 하원 다수당 자리가 걸린 11월 중간선거에서 표심을 잡을 수 있는 발판으로 이번 법안 처리에 특히 심혈을 기울였었다.

이에 비해 공화당은 반발하고 있다. 특히 15% 법인세 부과가 기업 투자를 억제하고 미국 수출업체에 피해를 줄 것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이 오히려 인플레이션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인플레이션이 높은 상황에서 대체 무엇을 위해 수천억 달러를 무분별하게 지출하느냐"고 비판했다.

이 법안은 구체적으로 기후변화 대응에 3693억 달러, 처방약 인하를 위한 전국민건강보험에 640억 달러가 투입된다. 또한 대기업에 최소 15% 법인세를 부과하고 국세청 세무조사를 강화하는 내용 등도 포함됐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7.46상승 8.0814:44 10/05
  • 코스닥 : 688.43하락 8.3614:44 10/05
  • 원달러 : 1417.20하락 9.314:44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4:44 10/05
  • 금 : 1730.50상승 28.514:44 10/05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